정보 및 뉴스

바람, 새로운 에너지문화를 만들어 가다.

정보 및 뉴스

#기업 [메가경제] 한전, 세계 최초 해상풍력 일괄설치기술 개발

  • 관리자 (kwecf)
  • 2021-07-08 11:00:00
  • hit46
  • vote0
  • 121.129.30.133

요약

한전, 세계 최초 해상풍력 일괄설치기술 개발

- 기존 90일 걸리던 공사기간 10일로 단축... 설치비 기당 37억원 절감

- 해당 공법에 쓰이는 해상풍력 일괄설치선 진수식 7일 군산항에서 시행돼

- MMB는 특수제작된 리프팅 프레임 가진 해상풍력 일괄설치용 다목적 특수선박

- 항타소음, 부유사 발생, 시멘트 주입재 등 해양오염 위험성 줄어들어

- 풍력선진국 유럽보다 먼저 개발해.. 해상풍력발전에 큰 기여 할것

 

 

본문

한국전력이 기존엔 90일이 걸리던 해상풍력 발전기를 10일 만에 바다에 설치할 수 있는 일괄설치기술을 세게 최초로 개발했다.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정승일)은 이 공법에 쓰이는 해상풍력 일괄설치선(MMB) 진수식을 7일 군산항에서 시행했다.

MMB는 특수제작된 리프팅 프레임을 가진 해상풍력 일괄설치용 다목적 특수선박을 말한다.

이번에 한전이 개발한 기술은 안전한 항구서 발전기 하부기초와 상부터빈을 모두 조립한 후 발전기 전체 구조물을 들어올려 바다로 운송해 설치하는 기술이다.

기존에 한전이 개발한 석션기초 설치기술을 활용해 풍력발전기를 바다에 설치하기 때문에 설치기간이 단축될 뿐만 아니라, 소음·진동과 부유사 발생이 없어 친환경 효과가 크다.

석션기초 설치기술은 대형 강관을 해저면에 거치한 후, 석션펌프로 파일 내부의 물을 배출해, 이때 발생한 파일 내외부 수압차를 이용해 기초를 지반에 관입하는

신개념 해상풍력 하부기초 급속설치기술이다. 기존 해상풍력 설치방법은 하부기초 자켓을 말뚝에 박아 지반에 고정하는 방식으로, 암반굴착과 시멘트액 주입 공정을 피할 수 없었다.

따라서 항타소음, 부유사 발생, 시멘트 주입재로 인한 해양오염 위험성이 있었다. 부유사는 하천이나 해안에서 물의 흐름에 의해 저면에서 부상해 수중으로 이동되는 토사를 말한다. ...(원문보기)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