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 및 뉴스

바람, 새로운 에너지문화를 만들어 가다.

정보 및 뉴스

#보도,해명 [산업통상자원부] 신재생 발전비용이 가파르게 급증하며, ‘20년 발전원가가 264.6원이라는 기사는 사실과 다르며, 신재생 발전원가는 지속적으로 하락 중

  • 관리자 (kwecf)
  • 2021-09-20 13:54:00
  • hit41
  • vote0
  • 121.129.30.133

요약

신재생 발전비용이 가파르게 급증하며, ‘20년 발전원가가 264.6원이라는 기사는 사실과 다르며, 신재생 발전원가는 지속적으로 하락 중

- 신재생 발전원가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다는 내용은 사실과 다름

- 오히려 신재생 발전원가는 규모의 경제, 기술발전에 따라 하락

- 발전사 적자 폭 커지고 수익률 갈수록 악화되고 있다는 것도 사실과 다름

- 신재생 전력 생산의 추가적 비용, 추후 정산 통해 보전.. 적자폭 커진다는 것은 사실과 다름

 

 

본문

1. 보도내용

국회 예산정책처가 20일 국민의힘 구자근 의원 의뢰로 발간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신재생에너지 발전원가는 264.6원/kWh으로 분석됨

* (‘16) 185원 → (’17) 196.5원 → (‘18) 179.2원 → (’19) 200.1원 → (‘21) 264.6원

원자력(54원) 보다 5배 비싼 수준으로, 2016년 185원과 비교하면 가파르게 상승하였으며, 이에 발전사들의 적자폭도 덩달아 커짐

 

2. 동 보도내용에 대한 산업부의 입장

신재생 발전원가는 갈수록 하락하고 있으며, 에너지경제연구원 균등화발전원가(LCOE) 분석에 따르면 2020년 태양광 118.2원/kWh, 풍력 131.9원/kWh으로

기사에서 제시한 264.6원과 크게 다름

* 1~3MW 중규모 태양광 기준


이는 태양광의 경우 2015년 163.1원/kWh 대비 28% 하락한 수준이며, 향후에도 지속 감소할 것으로 전망됨

실제, 거래가격 기준으로도 2021년 상반기 태양광 입찰시장의 중규모 평균 낙찰가격은 132.9원/kWh으로 ‘17년 181.6원/kWh 대비 27%나 하락하였음

이러한 발전비용 하락과 더불어, 발전의 신재생 발전으로 인한 추가적인 비용은 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REC)* 판매를 통해 회수(보전)하는 구조이므로,

* REC 정산 기준가격(원/REC) : (‘18) 87,883 → (’19) 66,663 → (‘20) 66,170 신재생 전력비용이 오르면서 발전사들의 적자폭이 상승하고 있고,

수익률이 마이너스라는 주장은 사실과 다름 ...(원문보기)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0]

열기 닫기